홈으로 |  명산·근교산 | 가나다순 | 지역별 | 가볼 만한 산 | 계절산행 | 테마산행 | 포토갤러리 | 산행기 | 산악회 산행일정

한국의산하


설악산국립공원

설악산 사진

산행코스

산행지도

설악산 단풍

설악산 관광

설악산 교통안내

설악산 대피소

설악산 가는 길

관련 사이트

설악산 문의처

 

 

 

 

 

십이선녀탕(十二仙女湯)계곡  - 설악산 산행 코스

십이선녀탕계곡 : 강원 인제군 북면 남교리

십이선녀탕(十二仙女湯) 계곡
설악산은 수많은 계곡을 품고 있다. 그중 가장 서쪽에 위치한 것이 십이선녀탕 계곡으로 대승령(1260m)과 안산(1430m)에서 발원하여 인제군 북면 남교리까지 이어진 약 8km 길이의 수려한 계곡이다.


십이선녀탕(十二仙女湯) 계곡은 "지리곡 (支離谷)", "탕수골" 또는 "탕수동계곡(湯水洞溪谷)"으로 불리웠다. 그러던 것이 50년대말부터 지금의 이름으로 불리우기 시작했다.
 

십이선녀탕은 8km의 십이선녀탕계곡 중간 지점에 있다. 폭포와 탕의 연속으로 구슬같은 푸른 물이 갖은 변화와 기교를 부리면서 흐르고 있다. 옛말에 12탕 12폭이 있다 하여 또는 밤에 12명의 선녀가 내려와 목욕을 했다는 전설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라고도 하지만 실제 탕은 8개 밖에 없다.


탕의 모양이 장구한 세월에 거친 하상작용에 의해 오목하거나 반석이 넓고 깊은 구멍을 형성하는 등 신기하고 기막힌 형상을 이룬다. 그중 폭포아래 복숭아 형태의 깊은 구멍을 형성하고 있는 7번째 탕 (복숭아탕) 이 백미로 손꼽힌다. 조선조 정조때 성해응 (成海應.1760~1839) 은 '동국명산기' 에서 설악산의 여러 명소중 십이선녀탕을 첫손으로 꼽았다.


남교리 매표소에서 4km지점 십이선녀탕 입구라는 안내표지판이 있다. 이곳에서부터 넓은 반석 위에 두터운 골이 7번 굽이쳐 흐르며 신비로운 물소리를 들려주는 칠음대, 칠음대를 지나 10분쯤 가면 9번이나 굽이쳐 흐른다는 구선대에 이른다.

우거진 숲속으로 암반을 타고 흐르는 맑은 물은 바위를 깎아 내리며 탕을 만들고 탕마다 넘치는 물은 폭포를 이룬다. 첫번째 탕인 독탕을 시작으로 둘째 북탕, 셋째가 무지개탕으로 탕마다 제각기 다른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첫번째 탕에서 20여분 오르는 동안에 8탕 8폭을 뚜렷이 볼 수 있으며 맨끝 탕은 용탕으로 복숭아탕으로도 불리운다. 용탕 옆으로 가설된 가파른 철계단을 올라 계곡을 따라가면 물줄기도 시원한 두문폭에 닿게 된다. 남교리매표소에서 두문폭포까지 약 3시간 정도 소요된다.

폭포와 탕이 연이어진 이 계곡은 여름의 계곡산행으로, 가을의 단풍산행으로 인기 있지만 연중 찾는 사람들이 많지 않아 호젓한 산행을 할 수 있다.


십이선녀탕 계곡은 하산길 곳곳에서 계곡을 가로질러야 한다. 철제 구조물이 설치돼 산행에 어려움은 없지만 비가 오면 갑자기 물이 불어나므로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사진 : 십이선녀탕계곡(2005) | 십이선녀탕계곡(2001)

산행코스 지도·안내도

십이선녀탕계곡 지도

산행코스

장수대 기점 코스(6-7시간)
장수대-대승폭포-십이선녀탕-남교리 코스-장수대-(30분)- 대승폭포 -(1시간)- 대승령 -(40분)- 안산갈림길 -(1시간 30분)- 십이선녀탕(두문폭포-복숭아탕) -(1시간30분)- 응봉폭포 -(50분)- 남교리 매표소 
*가장 많이 이용하는 코스로 6시간 소요, 단체산행일 경우 7시간.


남교리 기점코스
1
코스(5-6시간) 왕복산행코스
남교리매표소 -응봉폭포--십이선녀탕(복숭아탕-두문폭포)-응봉폭포-남교리매표소
 

2코스(7--8시간)  
남교리- 십이선녀탕- 대승폭포- 장수대코스- 남교리- 응봉폭포- 십이선녀탕(복숭아탕-두문폭포)- 안산갈림길-대승령-대승폭포-장수대


3코스(3시간)
관광코스
남교리매표소-응봉폭포-남교리매표소

산행길잡이

십이선녀탕계곡은 인제군 북면 남교리에 매표소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장수대에서 산행을 시작하여 대승폭포, 대승령을 거쳐 십이선녀탕 계곡으로 하산하는 코스를 많이 이용한다.

계곡이 좁고 깊어 계곡 옆을 가파르게 오르내리기도 하고, 철구조물을 잡고 오르내리기도 하는 구간이 많아 등산로는 다소 험한 편이다. 가족산행으로는 다소 힘들다. 계곡을 가로지르는 구간도 있어 비가 많이 온 후나 장마철에는 산행이 어렵기도하다.


장수대 산행기점

한계령을 넘기전 장수대에서 보통 산행을 시작한다. 우리나라 3대폭포의 하나인 대승폭포까지 가파른 지능선을 오른다. 대승폭포 관망대에서 대승폭포를 관망하고 대승령을 향한다.


대승폭포에서 대승령까지는 원시림 같은 숲속을 완만한 경사로 오른다. 대승폭포에서 대승령까지는 1시간 정도, 대승령령은 3거리 갈림길이다. 왼쪽 안산, 남교리매표소 가는 길로 들어선다. 능선따라 40여분을 가면 안산 갈림길, 안산갈림길에서 남교리 매표소 가는 길의 능선을 7-8분 정도 간 뒤 십이선녀탕 가는 계곡으로 내려선다. 두문폭포까지 1시간 30분 정도 거리의 등산로는 돌이 많은 너덜지대이다.


두문폭포에서 20-30여분 거리가 십이선녀탕, 수많은 세월동안 거친 하상작용에 의해 바위를 깎아 내리며 탕을 만들고 탕마다 넘치는 물은 폭포를 이룬다. 오목하거나 반석이 넓고 깊은 구멍을 형성하는 등 신기하고 기막힌 형상을 이룬다.

두문폭포에서 응봉폭포까지 1시간 30분 정도거리, 응봉폭포를 지나면 등산로가 좋아 지며 쉽게 남교리 매표소까지 이를 수가 있다.  총산행시간 6시간, 단체산행일 경우 7시간 정도 소요된다.

남교리 매표소 산행기점
남교리매표소에서 산행을 시작할 때는 복숭아탕, 두문폭포까지 올라갔다 되내려온다. 5-6시간 정도 소요. 남교리 매표소에서 응봉폭포까지 2km 거리는 산책코스 정도로 등산로가 비교적 평탄하여 응봉폭포까지 갔다가 내려오기도 한다. 3시간 소요.

    
    단풍산행

십이선녀탕 계곡 -탕과 소에 비추이는 십이선녀탕 계곡의 단풍 12seonyeo-42641-13.jpg
여름 계곡산행의 으뜸으로 꼽히는 십이선녀탕계곡의 가을단풍도 매혹적이다. 탕과 소가 계속 이어지는 아름다운 계곡 물에 비친 단풍이 절경이다. 남교리에서 출발해 계곡을 타고 오른다. 탕과 소, 단풍이 어울린 절경으로는 두문폭포 복숭아탕 부근에서 절정을 이룬다.
십이선녀탕계곡 산행은 일반적으로 장수대-대승폭포-십이선녀탕계곡-남교리 코스를 주로 이용한다.

ㅇ단풍시기 : 10월 10-15일
ㅇ단풍사진 :
 십이선녀탕 계곡 단풍사진
ㅇ단풍산행 추천코스
   장수대-대승폭포-대승령-십이선녀탕계곡-남교리
 

교통안내 : ☞  장수대 | 남교리(12선녀탕) | 속초 교통

updated   2010-09-11


아름다운 우리 자연,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할 소중한 자산입니다.
Copyright ⓒ1999 한국의 산하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webmaster

seolag_2005-07-30-55.JPG

 

seolag_2005-07-30-48.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