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명산·근교산 | 가나다순 | 지역별 | 가볼 만한 산 | 계절산행 | 테마산행 | 포토갤러리 | 산행기 | 산악회 산행일정

한국의산하


설악산국립공원

설악산 사진

산행코스

산행지도

설악산 단풍

설악산 관광

설악산 교통안내

설악산 대피소

설악산 가는 길

관련 사이트

설악산 문의처

 

 

 

 

 

울산바위(780m) - 설악산 산행 코스

울산바위 : 강원도 속초시 설악동

울산바위 사진

울산바위(780m)seolagsan-ulsanbawi-2009-08-30-1111.JPG
울산바위(780m)는 설악산 북쪽에 자리잡고 있는 아름다운 암봉으로 둘레가 4km가 넘는 거대한 화강암으로 30여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다. 정상의 전망대까지는 관광객을 위해 계단이 설치되어 있어 걸어오르는 것이 가능하다.


소공원에서 신흥사 일주문을 지나 비선대쪽으로 가다보면 곧 오른쪽으로 신흥사로 가는 길이 갈라진다. 그곳에서 오른쪽 길로 들어선후 신흥사 앞을 지나면 울산바위 바로 밑까지 1시간 20분 정도 걸리는 외길이다.


신흥사 사천왕문 앞을 지나 넓은 길로 10분을 가면 다리를 건넌다. 다리 건너 오른쪽으로는 안양암이 있고, 길은 왼쪽의 계곡 옆으로 이어진다. 안양암에서 5분을 더 가면 가동휴게소라 부르는 음식점 서너개가 모여있다.


seolagsan-ulsanbawi-2009-08-30-1037.JPG그곳을 지나 25분을 더 가면 왼쪽으로 내원암이 나온다. 내원암에서 10분을 더 오르면 나동휴게소라 부르는 음식점 몇개가 모여있는 곳을 지난다. 이곳 휴게소 앞에서부터는 가파른 등산로가 나온다.


이곳 휴게소에서 계조암까지는 10분 거리이며, 계조암에는 사람 혼자 밀어도 흔들리는 것으로 유명한 흔들바위가 있다. 계조암은 천연바위동굴을 이용해 만든 암자이며, 흔들바위 앞에 서면 계조암 뒤로 펼쳐진 울산바위의 경관이 아주 빼어나다. 계조암에서 울산바위의 바로 아래까지는 15분 정도 걸리는 가파른 등산로가 이어진다.


seolagsan-ulsanbawi-2009-08-30-1014.jpg울산바위 바로 아래에서 정상까지는 바위높이만 200여m에 달하며, 30~40분이 걸리는 아주 가파른 오르막길이다. 울산바위 정상부의 전망대는 두군데이며, 두곳이 바로 옆으로 나란히 있다. 울산바위 정상에 서면 대청,중청봉과 천불동계곡, 화채능선,북주릉을 아우르는 전망이 아주 빼어나며 동해바다와 달마봉, 학사평저수지 일대를 둘러볼 수 있다.


울산바위 정상은 가을철이면 단풍으로 물든 외설악 전체를 조망하기에 좋은 위치이며, 주말이나 연휴,피서철,단풍철이면 아주 많은 관광객들이 즐겨찾는 다. 설악동 소공원에서 울산바위 정상까지 오르는 데에는 2시간 정도 걸린다.

울산바위의 이름은 3가지 설이 있는데 하나는 울타리같이 생겼다 하여 ‘울산’이라는 설과 경남 울산(蔚山)의 지명을 딴 전설적인 이름이고, 또 하나는 울산(鬱山) 즉 ‘우는 산’이라는 뜻의 우리말을 한자화한 것이다. 비가 내리고 천둥이 칠때 산전체가 뇌성에 울리어 마치 산이 울고 하늘이 으르렁거리는 것같으므로 일명 ‘천후산(天吼山)’이라고까지 한다는 기록이 신흥사지에 실려 있었다고 전한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양양부 북쪽 63리, 쌍성호(지금의 청초호) 서쪽에 있는 큰령 동쪽 가닥이다. 기이한 봉우리가 꾸불꾸불하여 마치 울타리를 설치한 것과 같으므로 울산이라 이름하였다. 항간에서는 울산(蔚山)이라고도 한다”고 했다.

산행코스 지도·안내도

산행코스

소공원 -신흥사 -내원암 -계조암(흔들바위) -울산바위-소공원
구름에 쌓인 설악 전망대 울산바위 [2009/08/30]  

교통안내 : ☞  설악동 소공원 |  속초 교통


아름다운 우리 자연,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할 소중한 자산입니다.
Copyright ⓒ1999 한국의 산하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seolagsan-ulsanbawi-2009-08-30-1015.JPG 

 

seolagsan-ulsanbawi-2009-08-30-1134.jpg

seolagsan-ulsanbawi-2009-08-30-1084.JPG

seolagsan-ulsanbawi-2009-08-30-103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