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볼 만한 산| 가나다순| 지역별 | 계절산행| 테마산행 | 포토갤러리 | 산행기 | 산악회 산행일정

 



 

 국립공원 단풍명산

 


설악산 단풍(속초, 양양, 인제)  설악산 사진
설악산은 철마다 독특한 아름다움을 자랑하지만 그중 가을단풍이 백미다.
대청봉, 중청, 소청봉을 필두로 화채봉 한계령 대승령 공룡능선이 그다음으로 타오르다 용아장성 천불동계곡으로 내려온뒤 장수대와 옥녀탕까지 빠른 속도로 붉게 물들인다.이중 공룡능선은 산악인들이 설악단풍산행의 으뜸으로 꼽는데 주저하지 않는 곳. 외설악의 암릉미가 동해와 화채릉의 짙푸른 사면과 어우러진데다 서쪽의 용아장성과 기암도 장관이다.

단풍은 대청봉을 물들이고 소청봉 화채봉 마등령으로 빠르게 하산한다. 10월 중순에는 토왕성 폭포와 양폭, 천불동 계곡에서 절정을 이루고, 하순에는 비선대와 백담계곡 일대까지 퍼져나가 장관을 연출하게 된다. 한계령은 굽이굽이 절벽따라 펼쳐지는 단풍 드라이브길.  장수계곡에서 올라가는 대승폭포 일대와 오색약수에서 오르는 점봉산 주전골에서 쉽게 단풍바다를 만날 수 있다.

내장산 단풍 (정읍)   단풍사진
내장산 일대를 빼놓고는 단풍을 제대로 보았다고 할 수 없다.내장산은 설악산에 이어 가장 많은 단풍객들이 찾는 곳. 10월초 설악부터 시작한 단풍이 서서히 남하하면서 10월하순경에는 내장산에 이르러 그 절정을 이룬다.

내장산 뒤 계류에는 수령 6백년이 넘는 아름드리 비자나무와 천연기념물인 굴거리 나무군락이 어우러져 수해 (樹海) 를 이룬다.

내장사 매표소에서 절 입구까지 지역은 단풍터널을 이뤄 내장산 단풍의 가장 대표적인 곳. 절정기인 11월에는 차량과 인파 때문에 고생길이 되기 쉽다.

내장산국립공원 안에 있는 전남 장성군 북하면의 백양사는 다른 지역의 단풍보다 잎이 작고 색깔이 고운 당단풍(애기단풍)이 일품이다. 백양사에서 내장산으로 넘어가는 길에는 하늘을 볼 수 없을 정도로 단풍나무가 빽빽하다. 약수동계곡으로 올랐다가 최고봉인 상왕봉을 거쳐 학바위로 내려오는 코스를 잡는다.

지리산 단풍(산청, 하동, 함양, 남원, 구례)   천왕봉 단풍, 피아골 단풍 | 뱀사골단풍
한반도의 모산 지리산 단풍은 핏빛이다. 특히 피아골과 뱀사골 단풍은 숲을 온통 불지르듯 강렬한 맛이 있다. 남원∼정령치∼성삼재∼실상사에 이르는 지리산 종단도로는  우리나라 고갯길중 가장 높은 해발 1,130m. 단풍숲의 극치를 볼 수 있다. 반야봉 토끼봉 형제봉 촛대봉 제석봉 천왕봉 등 봉우리에 오르면 발 아래 깔리는 구름사이로 언뜻언뜻 보이는 단풍이 너무 붉다.

피아골 단풍은 노고단 운해.반야봉 낙조.벽소령 명월등과 함께 지리 10경중 하나. 온산을 핏빛으로 물들이기에 지리산의 가을을 대표한다. 10월 중순경 불붙기 시작해 11월 초에 절정을 이룬다.

뱀사골의 원시림에 채색되는 단풍은 보름가까이 계속되며 오룡소 병풍소 간장소 등 곳곳에 흐르는 깊은 소가 단풍잎과 진한 색대비를 이룬다.

북한산 단풍 (서울, 경기 고양)
북한산 단풍은 10월초 정상인 백운대에서부터 시작된다. 만경대를 거쳐 내려오는 단풍이 21 야영장을 물들일때 절정을 이룬다.  이때가 되면 도선사 - 백운산장 - 백운대 코스와 도선사 - 용암문 백운대 코스는 단풍을 즐기려는 등산객들로 붐빈다. 숨은벽 능선에서 보는 숨은벽단풍도 일품이다. 북한산 단풍은 10월 중순에서부터 11월초까지 이어진다.

계룡산 단풍(공주, 논산)    계룡산 단풍사진
계룡산은 조용한 산줄기 곳곳에 암봉, 기암절벽, 울창한 수림과 층암절벽 등 경관이 수려고 아름답다. 갑사계곡은 계룡산 국립공원의 7개 계곡중 "춘마곡 추갑사(봄에는 마곡계곡, 가을에는 갑사계곡)"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단풍이 빼어나다. 진입로인 5리숲과 계룡산 용문폭포 계곡의 단풍이 장관이다.
갑사∼용문폭포∼금잔디고개∼남매탑∼동학사(2.7㎞ 3시간)코스가 완만하다. 갑사∼연천봉∼전망대∼은선폭포∼동학사(2.4㎞ 3시간)코스는 조금 가파르나 경치가 빼어나다. 동학사에서 관음봉, 자연석릉, 남매탑을 도는 일주코스 단풍도 볼만하다. (042)825-3002  


속리산 단풍(보은, 상주)   속리산 단풍사진
속리산은 산세가 수려하여 한국 8경 중의 하나로 예로부터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봄에는 산벚꽃, 여름에는 푸른 소나무가 숲을 이루고, 가을엔 만상홍엽의 단풍이 기암괴석과 어우러지고, 겨울의 설경은 마치 묵향기 그윽한 한폭의 동양화를 방불케 하는 등 4계절 경관이 모두 수려하다.속리산은 대한팔경의 하나로 예로부터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최고봉인 천황봉을 중심으로 비로봉, 길상봉, 문수봉, 보현종, 관음봉, 묘봉, 수정봉등 8개의 봉우리와 문장대, 입석대, 경업대, 배석대, 학소대, 신선대, 봉황대, 산호대 등 8개의 대가 있속리산은 우리나라 교구 대찰 가운데 하나인 고풍스런 법주사를 품고 있어 산행과 관광으로도 이름 높다.

속리산 단풍은 설악이나 내장산과 같이 화려하지 않고 은은하다. 속리산을 오르는 산행코스는 다양하지만 가을철에는 문장대로 오르는 냉천골의 중사자암과 1016고지 휴게소 밑의 경업대로 하산하는 코스가 좋다.


주왕산 단풍(청송) 주방천계곡    주왕산 단풍사진
대전사에서 제3폭포에 이르는 4㎞의 주방천 주변이 볼 만하다. 단풍명소는 1폭포앞 학소대와 주방계곡 등이 가장 유명하다. 학소대 주변에는 기암괴석과 어울린 붉은 단풍잎이 대조를 이룬다. 대전사를 지나면서 주방천을 사이에 두고 병풍을 두른듯 협곡이 펼쳐진다. 주방천 계류와 폭포, 소, 담, 그리고 죽순처럼 솟아오른 암봉 및 기암괴석과 어우러져 한 폭의 산수화 같은 절경을 빚어낸다.


수정, 보완, 추가할 내용이나 접속이 안되는 것을 발견하시면
E-mail로 보내 주세요
Copyright ⓒ1999 한국의 산하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